서울병

2020.05.24-2020.06.08

1

서울, 7평

  밤새 그리운 꿈을 보았다. 그립고도 두려운 풍경. 내 자아의 한계선을 그어놓은 것만 같았던 7평짜리 직육면체의 공간. 그래도 그 도시에서 7평이면 넓은 편이었다. 낯선 열대야에 눈이 감기지 않을 때면 옥상의 공기를 한 번 두 번 심호흡하곤 했다. … Continue reading

소노 시온 [두더지]

#스포일러주의 #소노시온 #감독 #두더지 #일본영화 #비평 #평론 #사회

자연 재해의 발단은 사회가 통제할 수 없는 영역에 도사리고 있다. 하지만 그 재해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과 그 의미는 사회 구조의 형태에 따라 달라지기에, 자연재해가 순전히 ‘자연’적이지는 않다. 재해로 인해 사회 밖으로 내몰린 … Continue reading

봉준호 [마더] 단평

#봉준호 #감독 #마더 #한국영화 #비평 #평론 #광기 #모성애

모성이라는 얼굴 위에 전개되는 광기 어린 표정들. 그리고 그 광기의 근원을 되물었을 때, 우리는 인간 존재 속에 내재된 필연적인 모순을 지목할 수밖에 없었다. 결손은 죄악인가? 결손을 감내하려는 모성은 죄악인가? 그렇다면 자식의 결손을 … Continue reading

이안 [색, 계] 단평

#이안 #감독 #영화 #색계 #비평 #평론 #탕웨이 #양조위 #육체 #미쟝센

육체적인 정동 앞에서 인간의 정신은 얼마나 무력한가? 강직한 표정 속에 연약하게 흔들리는 양조위의 눈빛, 방황하는 마음을 추스를려는 듯 떨리는 몸으로 연주하는 탕웨이의 노래, 거기서 우리는 불안하고 고요한 격정을 보게 된다.… Continue reading

스티브 맥퀸 [Shame]

————- 미완성 ————–

  스티브 맥퀸 감독의 영화 <셰임>은 관계 맺음과 섹슈얼리티라는 소재를 중심으로 허무주의적인 정서를 밀도 있게 그려낸다. 하지만 겉으로 드러나는 사뭇 감성적인 인상과는 달리, 감독은 장면 사이사이에 묵직하고 날카로운 문제 의식을 녹여내고 있다. <셰임>은 단순히 쾌락에 탐닉하는 허무주의 … Continue reading

존 파브로 [Chef(아메리칸 셰프)]

#존파브로 #Chef #아메리칸셰프 #푸드포르노 #음식 #영화 #비평 #평론

노동자들의 힐링 드라마. 하지만 임금노동이라는 일상의 궤도를 앞뒤 없이 박차고 나간 일탈적 시도가 매끄럽게 성공으로 이어지는 희망찬 플롯은 사실 포르노에 가깝다. 그러니까 이건 아주 섹시한 노동 포르노다. 거기다 푸드 포르노는 덤.… Continue reading

우베르토 파솔리니 [Still Life]

#우베르토 파솔리니 #Still Life #스틸라이프 #영화 #평론 #비평 #죽음 #소외 #장례식 #의식 #관찰자 #존재

인간은 자신의 존재를 승인하고 호명해줄 수 있는 타인들 속에 있을 때 비로소 존재하게 된다. 마찬가지로 인간의 죽음은 그 사람을 인식하고 기억하고 구성하는 모든 타인들의 승인을 얻어야만 … Continue reading

마이클 스피어리그 & 피터 스피어리그 [Predestination(타임패러독스)] 단평

#스포일러주의 #마이클스피어리그 #피터스피어리그 #타임패러독스 #Predestination #영화 #비평 #평론 #모순 #시간 #타임리프

나의 시작도, 나의 행복도, 나의 파멸도, 나의 죽음도 모두 내가 원인이자 결과가 된다는 것. 그 극단적인 자기완결성을 치밀한 상상력으로 설계해나가는 감독의 붓터치가 느껴진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