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병

2020.05.24-2020.06.08

1

서울, 7평

  밤새 그리운 꿈을 보았다. 그립고도 두려운 풍경. 내 자아의 한계선을 그어놓은 것만 같았던 7평짜리 직육면체의 공간. 그래도 그 도시에서 7평이면 넓은 편이었다. 낯선 열대야에 눈이 감기지 않을 때면 옥상의 공기를 한 번 두 번 심호흡하곤 했다. … Continue reading

현실, 판타지, 하이퍼리얼

2020.06.07 정리하지 않은 메모

타인의 현실보다 자신의 망상이 더 소중한 것이 인간이다.

식당에서 “맛있는 녀석들”이라는 티비 예능 프로그램을 틀어놓았다. 난 저녁식사를 하는 내내 그 프로가 너무 거슬렸는데, 왜 그런지 생각해봤다.

현대 사회는 매체의 권력이 너무나 지배적이다. 라디오든 텔레비전이든 유튜브든, 불특정 … Continue reading

나는 노래했다

2020.04.16-2020.04.19

#에세이 #수필 #노래 #울음 #울음소리 #언어 #언어의 한계 #항변 #고통 #자해

노래는 인간의 울음소리였다.

  태초에 인간은 신의 언어를 흉내내고자 하였다. 진리를 재현하는 언어, 영혼의 생김새마저 묘사할 수 있는 언어였다. 하지만 불완전한 인간은 신의 언어에 도달할 수 없었고, 조악한 모방에서 … Continue reading

권력과 말과 혀와 키스

2020.02.17-2020.02.23

#수필 #에세이 #비평 #삶 #권력 #말 #혀 #키스 #훈련소 #입대 #입소식 #법 #위력 #민머리 #언어 #사람 #고깃덩어리 #규율 #신체 #약속 #미래 #벤츠 #테슬라 #세속적 #어른 #현실 #혀 #에로스 #육체 #정신 #연애 #낭만 #로맨스 #몸 #비포선라이즈 #야망 #예견 #선언 #명령

Continue reading

시는 구조화된 공백이다

2018.06.02

#시 #비평 #시론 #공백 #시어 #함축성 #정보

시의 함축성이란 정보의 결여를 의미한다. 시어들은 느슨하게 결합하여 사이사이 무수한 공백을 남겨놓는다. 이 공백은 정보의 빈틈이다. 시짓기를 통해 시인은 공백을 설계한다. 시어들의 배치는 곧 공백의 배치다. 시를 읽는다는 것은 섬세하게 배치된 이 … Continue reading

술, 담배, 섹스의 쾌락에 대한 단상

#술 #담배 #섹스 #의례 #의식 #쾌락 #심리 #사회학 #분석

2019.8.5 혼자 담배 피다가 현타 와서 끄적임

프롤로그

술, 담배, 그리고 섹스. 우리가 물질적 쾌락을 위해 일삼는 이러한 행위들은 그저 물질적 조건으로 축소될 수 없는 상징적 의미를 가진다. 이처럼 물질적 쾌락이라는 … Continue reading

타인을 향한 낭만에 관하여

#낭만 #사랑 #타인 #표정 #실존

2019.7.3 친구와의 대화 중에 받은 영감을 기록

타인을 향한 낭만은 어떻게 시작되는 걸까? 우리는 타인에게서 사랑의 징조를 읽어냈을 때 낭만을 만나게 된다. 낭만은 온전한 사랑의 가능성을 예견하게 한다. 낭만에 조우한 사람은 상대의 표정들 위에 사랑의 … Continue reading

훈련소에서

2019.3.7 – 3.22 훈련소에서

3월 7일 목

언어의 박탈, 침묵의 나선

  언어적 사유는 부조리와 폭력에 맞서 내 정신을 온전히 유지하기 위한 방어책이었다. 부조리를 대면할 때마다 머리 속으로는 온갖 비판의 회로들을 돌리곤 했다. 하지만 이런 노력은 생각보다 무력하다. 이곳에선 부조리하지 않은 … Continue reading

탈코르셋

2018.6.18

탈코르셋 운동이 한창이다. 몇몇 집단에서는 탈코르셋에 동참하지 않고 주어진 미의 기준을 계속 체현하려는 여성들을 비판한다. 반대로 탈코르셋에 동참을 하든 화장을 하든 개인의 자유일 뿐이며 탈코르셋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것이 또 다른 코르셋이라는 견해도 있다.

몸의 취급은 몸의 사회적 질서 내에서 … Continue reading

젠더 문제는 여성 문제와 동의어인가?

2018.12.19

젠더 문제는 종종 인종 문제와의 유비를 통해 이해되곤 하지만, 인종 문제와는 본질적인 차이가 있다. 과거 인종 차별 문제는 백인과 비백인 사이에 일원론적인 위계를 상정했었다. 비백인은 아직 진보하지 못한 열등한 인종일 뿐, ‘다른’ 인종은 아니었다. 이 사이에는 차이의 관계가 아니라 … Continue reading